서울경찰 수험생 수송 168건… 시험장 착각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일인 23일 서울 지역에서 시험장에 늦거나 시험장을 착각한 수험생이 급하게 경찰차를 이용한 사례가 168건 발생했다.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까지 서울에서 수험생을 경찰차로 시험장에 태워준 사례가 168건으로 집계됐다.

시험장을 착각한 수험생을 위해 편의를 제공한 경우도 17건, 동호회 차량 등 빈 차에 수험생이 탈 수 있도록 도와준 경우도 31건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날 수능에 앞서 전국에 1만8000여명의 경력을 투입해 수험생의 안전과 시험장의 질서 유지에 대응했다.

경찰은 시험장 주변은 물론 문답지 호송에 무장경찰관을 배치해 시교육청 직원과 함께 호송을 실시한다. 또한 답안지가 보관되는 채점본부에도 경찰관을 배치하고 112타격대 및 형사기동차량 등도 돌발 상황에 대비해 대기한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