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이 사는 코스닥, 장기 성장주 ‘인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증시의 큰손 연기금이 코스닥시장으로 옮겨간다. 2015년 이후 주춤했던 연기금의 중소형주 매수세가 다시 살아날 움직임을 보인다. 탄탄한 실적성장을 이어왔던 코스닥시장에 정부의 육성정책 기대감까지 더해져서다. 연기금이 사들인 종목은 무엇이고 앞으로 어떤 종목에 관심을 두고 매수할지가 시장의 현재 관심사다.

◆코스닥 사들이는 연기금… 800선 육박

올 초부터 지난 11월22일까지 코스닥시장에서 연기금은 1003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전체 기관계에서 3조365억원의 순매도가 나온 것과 대비된다. 세부적으로 펀드자금인 투신에서 8973억원, 증권사인 금융투자에서 293억원의 매도우위가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도 연기금의 코스닥 매수세는 돋보인다. 지난해 연기금은 코스닥시장에서 4485억원의 매도우위를 기록했다. 특히 11월 들어서 순매수세를 확대했다. 지난 11월1일부터 16거래일간 1399억원어치의 코스닥시장을 사들였다. 전월 605억원 순매도에서 매수우위로 전환한 것이다.

연기금이 코스닥시장을 매수하는 이유는 올 들어 코스닥이 코스피지수에 비해 상승률이 저조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코스피지수는 연초 2022선에서 지난달 말 2500선까지 치솟으며 25% 이상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같은 기간 10%대 상승에 그쳤다. 이에 연기금을 포함한 기관투자자가 11월부터 코스닥시장에 집중했고 코스닥지수는 불과 20여일 만에 역대 최고수준인 796.28까지 치솟았다.

물론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이유로 연기금이 들어오지는 않았다. 전체 코스닥시장의 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월등히 높았던 것이 주효했다. 지난 3분기 말 누적 기준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12월 결산법인 779개사의 총 순이익은 5조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8.44% 증가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16조원, 7조원으로 각각 11.51%, 21.29% 늘었다.

정부의 벤처기업 육성의지도 연기금을 코스닥으로 부른 요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 이달 초 정부는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을 통해 코스닥시장의 기능 회복과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을 늘리고 이를 위해 연기금 투자수익률 성과평가의 기준이 되는 벤치마크지수를 개선할 계획이다. 시장에서는 연기금의 주식투자금액 중 코스닥 투자비중을 10%까지 늘릴 것으로 추정한다. 이 경우 코스닥 투자금액은 16조9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 6월 말 기준 코스닥 투자금액인 3조2000억원의 5배에 달하는 규모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신임 이사장은 코스닥 투자비중을 10%로 늘리는 것을 강하게 부정했다. 하지만 시장에서는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정책 방향이 명확한 만큼 연기금도 추세를 따를 것으로 예상한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정책 모멘텀은 코스닥 상장사의 실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며 “정부가 국민연금 운용을 좌지우지할 수는 없지만 코스닥시장 자체가 연기금에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형주·정부 육성산업 ‘매수’ 예상

연기금은 어떤 종목 위주로 매수할까. 시장은 분석이 가능한 코스닥 종목 중 성장주에 주목한다. 시가총액이 너무 작거나 이유 없는 급등락이 자주 연출되는 종목은 피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국민의 노후자금인 연금을 지나치게 공격적으로 운용하기 힘들어서다.

11월 연기금 순매수 상위종목에는 급등세를 보였던 신라젠, 티슈진 등의 종목이 포함되지 않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1월 연기금은 포스코켐텍(182억원), 제넥신(180억원), 에코프로(139억원), 로엔(119억원), 엘앤에프(114억원), 제이콘텐트리(93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제넥신을 제외하면 2차전지·IT·미디어 등이 주를 이룬다. 지난달에도 펄어비스, 파라다이스, CJ E&M 등 게임·레저업종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기금 순매수 상위종목의 공통점은 탄탄한 실적성장세를 이어가는 것에 더해 업종전망도 밝다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의 가장 중요한 기반으로 손꼽히는 것 중 하나는 2차전지다. IT기술이 발전하면서 전기를 효율적으로 저장해야 하는 수요가 늘어나서다.

미디어·게임·레저산업은 대외적으로 중국과의 관계개선이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내적으로는 정부정책이 관광·콘텐츠 육성에 집중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 김윤서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관광산업은 고용창출 효과가 크기 때문에 중소기업 지원만큼 정부의 애착이 강한 산업”이라며 “서비스업 중에서도 여행·숙박·문화 등의 산업에서 효과가 가장 크다”고 분석했다.

또한 연기금은 시가총액이 너무 작은 종목을 투자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다. 이를테면 시가총액 1000억원짜리 회사의 주식을 연기금이 50억원 매입하면 보유지분이 5%를 넘어 공시대상이 된다. 나아가 시장의 과도한 관심이 쏠려 주가가 왜곡될 여지가 생긴다. 연기금이 덩치가 있는 종목 중 실적이 기대되는 종목 위주로 매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따라 한국거래소가 연기금 등 기관의 코스닥 투자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개발 중인 KRX250지수(가칭)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 지수는 코스피200내 65~70%, 코스닥150내 30~35% 종목을 편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지수가 개발되면 바스켓 매매를 하는 ETF(상장지수펀드) 수급이 들어와 편입종목들은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코스닥150과 KRX250간 교집합이 되는 코스닥 시가총액 상위 대표주의 경우 연기금과 공제회의 수급이 들어와 직접적인 수혜주가 될 공산이 크다”며 “코스닥 정책랠리를 겨냥한 최우선 종목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16호(2017년 11월29일~12월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2.59상승 49.0918:03 11/23
  • 코스닥 : 873.29상승 3.1118:03 11/23
  • 원달러 : 1110.40하락 3.918:03 11/23
  • 두바이유 : 44.96상승 0.7618:03 11/23
  • 금 : 44.19상승 0.1918:03 1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