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허인 행장, ‘고객중심 TF’ 시동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국민은행 허인 호가 출항했다. KB금융지주가 지주회장-은행장 체제를 분리하면서 3년 만에 등장한 은행장이다.
허인 은행장은 지난 11월21일 취임식을 열고 2년간의 임기를 시작했다.

첫 공식업무는 우수 개인고객, 법인고객과의 만남을 선택했다. 고객에게 중심을 둔 경영방침을 선보인 것이다. 앞으로 허 행장은 은행의 모든 제도와 프로세스를 고객중심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그는 “고객이 제일 먼저 생각하고 찾아오는 은행이 되겠다”며 “고객중심 문화가 지속되도록 직원과 고객의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옛 장기신용은행 출신인 허 은행장은 ‘전략통’으로 정평이 난 인물이다. 2001년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합병 때 전산통합추진 태스크포스(TF) 기업금융부문 팀장, 2003년 국민은행 기업금융 전략을 짜는 TF를 주도했다. 이어 국민은행 동부기업금융지점장, 삼성타운기업금융지점장, 여신심사본부 상무 등을 거치면서 영업력을 인정받았다.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제공= KB국민은행
허인 KB국민은행장. /사진제공= KB국민은행

부행장 시절에는 전국 1000여개가 넘는 영업점을 148개 공동영업권(Partnership Group·PG)으로 단순화했다. 인력 효율을 극대화시켜 영업력을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최근에는 신한은행이 오랜기간 독점했던 경찰공무원 전용상품 ‘무궁화 대출’(전 참수리대출) 사업권을 따내며 특유의 영업력을 과시했다. 그는 영업 추진력을 내세워 국내 디지털금융의 선두주자로 도약할 방침이다.

허 행장은 “디지털뱅크는 국민은행의 핵심 전략이자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접근성·편의성·보안·디자인 면에서 혁신적인 디지털뱅크를 만들어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디지털뱅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올 3분기까지 누적 당기순이익 1조8413억원을 달성해 신한은행(1조6959억원)을 가볍게 제치며 리딩뱅크에 자리했다. ‘영업+전략통’ 멀리플레이어로 활약하는 허 행장이 임기 동안 리딩뱅크 자리를 수성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16호(2017년 11월29일~12월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