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진, 병원 특혜 논란 해명 "부모님 동행 했지만, 사실과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수진이 인큐베이터 새치기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글을 남겼다. 
박수진, 병원 특혜 논란 해명 "부모님 동행 했지만, 사실과 달라"

박수진은 2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이른바 ‘연예인 인큐베이터 새치기’와 관련한 편지가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앞서 지난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연예인 첫 아기가 29주 때 인큐베이터에 들어갈 때 새치기를 해 순서대로 못 들어간 아이가 잘못됐다’는 글이 퍼졌다. 게시물 작성자는 ‘도넛 수십상자를 사들고 가서 간호사들에게 주며 매니저를 수시로 출입시켰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 글이 게시된 이후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들의 모임인 맘카페 등 커뮤니티에서는 사실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현재 최초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박수진, 병원 특혜 논란 해명 "부모님 동행 했지만, 사실과 달라"

이에 박수진은 “최근 인터넷 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사과를 드리고, 사실과 다르게 왜곡된 부분은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적었다.

박수진은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매니저분 동행 및 음식물 반입에 관한 문제는 반입이 가능한 구역까지만 하였고, 중환자실 내부로 매니저분이 동행하거나 음식물을 반입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밤낮으로 고생하시는 의료진 분들게 감사함을 표시하고 싶어 한 행동이었지만 이 또한 저의 짧은 생각이었다”고 했다.

박수진은 또 “저희 부모님이 동행한 것은 사실”이라며 “저에겐 첫 출산이었고, (아이가)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다”고 적었다.

박수진은 “인터넷에 도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앞으로 두 아이의 엄마로서 매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적었다.

박수진은 2015년 7월 배용준과 결혼한 후 지난해 10월 첫 아들을 출산했으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사진. 모니카비나더·박수진 인스타그램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