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이국주, 박나래와 대결서 우승… "예술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이국주가 박나래와 '냉장고를 부탁해'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냉장고를 부탁해' 이국주, 박나래와 대결서 우승… "예술이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3주년 특집을 맞아 게스트 간 요리 대결과 셰프 간 2대2 토너먼트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이국주는 냉장고를 공개하기에 앞서 "지금 냉장고가 비수기다. 추석때라 친구들과 가족들과 함께 냉장고를 비웠다. 재료가 많이 없는 ‘비수기’라 소개하기가 부끄럽다”"며 걱정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내 공개된 이국주의 냉장고는 다양한 재료들로 가득했고, 냉동실도 각종 고기·생선들로 빼곡했다. 

이에 모두가 의아함을 표하자, 이국주는 "원래는 냉장고에서 시원한 바람이 나오면 안 된다. 냉장고 문이 열려있는지도 몰라야 하는데 지금은 불빛도 보이고 바람도 나온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국주와 박나래는 3주년 특집답게 방송 최초로 게스트 간 15분 요리 대결을 펼쳤다. 내놓으라 하는 셰프들 앞에 선 이들은 연신 안절부절못했고, 급기야 박나래는 "소주 2병만 주시면 안 되냐. 원래 맨정신에 요리를 안 한다"며 생수를 들이켰다. 이국주 역시 "페이 안 받아도 되니 집에 가겠다"고 녹화를 거부해 웃음을 안겼다.

이국주는 칼국수, 전 등을 결합시킨 '칼제비전'을, 박나래는 베트남 요리 분짜, 짜조를 밑바탕으로 한 퓨전 요리 '마성의 분짜조'를 선보였다. 완성된 요리 퀄리티에 셰프들은 "예술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두 요리 모두 익숙함 속에서 새로운 맛을 선보여 셰프들을 고민에 빠지게 했다. 결국 셰프들은 7대3으로 이국주의 손을 들어줬다.

이연복은 "날치알이 신의 한 수다. 칼국수가 걸쭉하면서도 깊은 매력이 있다. 날치알 맛이 퍼지면서 감칠맛이 장난 아니다"고, 김풍도 "정말 선수급이다. 어느 식당에 가도 이 정도 퀄리티는 보기 쉽지 않다"고 극찬했다.

사진. JTBC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