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유학생 살해 혐의 30대, 도주 6년만에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술에 취해 흉기를 휘둘러 같은 한국인 유학생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가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2011년 미국 조지아주 한인 식당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한국인 유학생 고모씨(32)를 살해하고 국내로 도피한 혐의(살인)를 받는 박모씨(31·당시 한국인 유학생)를 도주 6년 만에 검거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1년 12월8일 오전 6시40분쯤 미국 조지아주 한인 식당 앞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다 중 고씨 등이 자동차로 자신을 치었다는 사실에 화가 나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고씨의 목과 가슴, 배를 3~4회 찔러 그 자리에서 사망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당시 한인 식당에서 한국인 유학생 A씨, B씨, C씨와 함께 술을 먹고 나오다가 고씨와 그의 친구 오모씨가 몰던 차에 치여 넘어졌다.

박씨 일행이 운전자 오씨를 끌어내리려 하면서 시비가 붙자 박씨는 분을 참지 못하고 품에 감춰둔 흉기를 운전자가 아닌 동승자 고씨에게 휘둘렀다. 박씨는 목과 가슴, 배 부위를 찔린 고씨가 그 자리에서 사망하자 이틀 뒤인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도피했다.

미국 경찰은 이후 도주한 박씨를 제외한 A씨, B씨, C씨를 모두 살인 혐의로 검거했지만 박씨의 행방을 찾지 못하면서 수사는 미궁에 빠졌으며, 그사이 A씨 등은 보석으로 불구속 석방됐다.

결국 미국은 6년 뒤인 2017년 8월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한국 서울고등법원에 인도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고등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외국에서 발생한 범죄의 피의자가 자국으로 도주할 경우 외국은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해당 국가의 고등법원에 인도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다. 고등법원이 발부한 인도구속영장에 의해 피의자가 구속되면 검사는 3일 이내에 법원에 인도심사를 청구해야 하고 법원은 구속된 날부터 2개월 이내로 인도심사를 해야 한다.

경찰은 지난 9월 수사를 시작해 박씨의 통화 내역과 병원 진료 기록 등 건강보험 신청 내역 분석 등을 통해 박씨의 신원과 연락처를 특정하고 실시간 위치 추적을 시작했다.

마침내 지난 10월31일 박씨가 고속버스를 타고 부산으로 향했다는 사실을 입수하고 고속버스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이튿날 KTX를 타고 상경하던 박씨를 서울역에서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를 검거한 즉시 서울서부지검으로 신병을 인계했다. 2개월 내로 인도심사를 통해 미국으로 인도될 것으로 보인다"며 "박씨가 미국으로 인도돼 미국 고등법원 재판에 넘겨진 뒤 유죄 선고를 받을 경우 최고 형량은 '가석방 없는 종신형'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