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전세시장 숨통 트일까… 43만가구 집들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와 내년 전국 입주물량 비교.(임대포함, 오피스텔 제외)/자료=부동산인포
올해와 내년 전국 입주물량 비교.(임대포함, 오피스텔 제외)/자료=부동산인포
새해 입주물량이 43만가구에 달해 전세시장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다만 역전세난 위험도 함께 높아질 수 있는 만큼 전세 세입자의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3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새해 입주물량은 전국에서 총 43만2502가구가 예정됐다.

이는 올해(39만7994가구)보다 8.7% 증가하는 수준이지만 지난해에 이어 40만가구 안팎의 물량이 연이어 입주하는 만큼 새해엔 올해보다 저렴한 보증금에 전세를 구할 기회가 많아질 전망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21만7057가구로 올해보다 23.5%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어 지방도시가 15만9952가구로 9.2% 증가하며 지방 5개 광역시는 5만5493가구로 올해보다 26.8%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6만1525가구로 가장 많고 경남(3만6463가구), 서울(3만4925가구)이 뒤를 이었다. 경기도는 지난해보다 약 20%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군·구 가운데는 경기 화성시가 3만3609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경기 용인시가 1만5512가구로 뒤를 이었으며 서울에서는 1만548가구가 입주예정인 송파구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경기 화성시, 김포시, 시흥시, 세종시, 경남 창원시는 올해에 이어 새해에도 1만가구 이상 입주가 대거 몰리면서 이들 물량이 시장에서 소화되기 전까지 전세시장은 약세가 예상된다.

특히 3만가구 이상 입주가 예정된 화성시의 경우 최근 7주 사이 6주 전셋값 변동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불안정한 모습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선호지역이어도 특정 기간에 입주가 대거 이뤄지면 가격이 주춤할 수밖에 없다. 다만 이들 물량의 소화 기간, 이후 회복까지의 시간이 빠르냐, 느리냐는 지역에 따라 차이가 크다”며 “세입자 입장에선 이들 지역에서 싼값에 전세를 구할 수 있다는 장점은 있지만 추후 재계약시에는 시세 회복으로 인상폭이 클 수 있다는 점은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