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코 사과, 니키미나즈 성희롱 논란… "신중함 가지고 행동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퍼 지코가 단톡방에서 불거진 래퍼 니키미나즈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코 사과, 니키미나즈 성희롱 논란… "신중함 가지고 행동하겠다"

지난 28일 래퍼 올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지코, 양홍원, 딘, 행주 등과 나는 단체 채팅방 내용을 게재했다. 올티는 미국 래퍼 나스의 사진을 보면서 나스의 연인인 니키미나즈가 엉덩이에 보형물을 넣은 것 같다며 농담조로 말했다.

이 캡처본과 올티의 발언이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됐다. 채팅방에 양홍원, 행주, 지코도 있어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이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올티는 지난 2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해당 사태의 피해자인 니키 미나즈 씨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올티는 “결단코 제 잘못된 행동에 멤버들이 찬동을 해서 답을 남긴 게 아니라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여성이 받을 수 있는 차별과 혐오에 대한 인식을 당연하단듯, 부추기듯 글을 남긴 제 독단적인 잘못이었음을 인정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지코 역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피드백이 늦은 점 죄송합니다. 당시 일정 중 정신이 없는 상황에서 문제였던 단톡방에 게시된 이미지와 첫 문장만을 지나쳐 보고는 최근 이슈가 된 영상을 패러디한 것으로만 인지한 채 무심결에 반응을 했다"고 상황을 말했다.

이어 "절대 그 글의 내용에 동조하거나 어떤 이를 비하하려는 뜻이 맹세코 아니었음을 말씀드리며 이번 일로 누군가에게 상처가 되거나 심려를 끼쳐드렸다면 진심으로 사과의 뜻을 전하고 싶다. 앞으로 더욱 더 경각심과 신중함을 가지고 행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사과했다.

행주 또한 사과글을 게재하며 "동생이 올린 카톡의 의미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채 무의식적으로 피드백을 한 게 잘못 같다. 많은 분들의 지적을 보고 나서야 상황의 심각성을 알았으며 그 내용에 동조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앞으로 저의 언행에 더 신중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임한별 기자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