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최다니엘♥백진희, '김과장' 잇는 오피스 드라마 될까(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경이 오피스다보니 기존에 잘 됐던 '김과장'과 '직장의 신'과 비교를 많이 하시겠지만 차별점은 비서와 보스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는 것이다. 우리 드라마 안에는 악역이 없다"
'저글러스' 최다니엘♥백진희, '김과장' 잇는 오피스 드라마 될까(종합)

오늘(30일) KBS2 TV 새 월화 드라마 '저글러스: 비서들' 제작발표회가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저글러스' 제작발표회에는 김정현 감독과 배우 백진희, 최다니엘, 강혜정, 이원근이 참석했다.

'저글러스'는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관계역전 로맨스다.

KBS2 TV 새 월화 드라마 '저글러스: 비서들' 제작발표회에서 연출을 맡은 김정현 감독이 작품을 소개하며 기대감과 포부를 드러냈다. 
'저글러스' 최다니엘♥백진희, '김과장' 잇는 오피스 드라마 될까(종합)

김정현 감독은 “'저글러스'는 비서들의 이야기다. 나도 작품을 하기 전까지 비서라는 직업을 잘 몰랐다. 이렇게 많은 일들을 하시는지 몰랐다”라며 “비서들을 비롯해 젊은 직장인들의 애환을 통쾌하게 보여준다. 힘을 얻으셨으면 좋겠다. 로맨틱 코미디인 만큼 재미있는 조연 분들도 많으니 그 분들의 연기도 기대해 달라. 주연들의 좋은 케미도 지켜봐 달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최다니엘과 백진희를 주연으로 캐스팅한 이유로는 “최다니엘이 개그감각이 좋다. 치원 캐릭터가 마냥 냉혈한이 아니다. 허당기도 있기 때문에 최다니엘과 굉장히 잘 어울린다. 백진희는 망가지는 신에서 몸을 아끼지 않는다. 찍을 때마다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저글러스' 최다니엘♥백진희, '김과장' 잇는 오피스 드라마 될까(종합)

군 제대 후 3년만에 브라운관에 모습을 드러낸 최다니엘, 5년만에 안방극장으로 컴백하는 강혜정, '미씽나인' 이후 8개월 만에 돌아온 백진희,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열연중인 이원근까지 이날 '저글러스' 제작발표회는 활기참과 긴장감, 기대감의 분위기가 펼쳐졌다.

이날 YB애드 영상사업부 상무로 말수도 없고 남에게 관심도 없으며 친절과 배려조차 없지만 묘하게 여성들의 호감을 얻는 우월한 냉미남 남치원으로 분한 최다니엘은 컴백과 관련해 "(복귀작에) 떨리고 설렜다. 잘할 수 있을까 고민이 많았다"며 운을 똈다.

그는 "복귀작을 선택하는 데 많은 고민이 있었다. 사실 제가 코미디가 약하다고 생각해서 자신이 없는 편이었는데 '저글러스' 대본을 보고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감독님, 진희씨, 혜정이 누나, 원근이까지 다 함께 해보면 좋을 것 같았다. 호흡도 좋다. 열심히 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저글러스' 최다니엘♥백진희, '김과장' 잇는 오피스 드라마 될까(종합)

백진희는 국내 굴지의 대기업 YB그룹 공채 입사 5년 차로, 임원들 사이에서 ‘하늘이 내린 맞춤형 서포터’로 인정받는 좌윤이 역을 맡았다. 백진희는 “비서들이 어떤 마인드를 가지고 일하는지, 세세한 팁을 많이 배웠다. 비서의 일을 구체적으로 알게 됐다”며 “비서되기가 힘들더라. 나는 그냥 연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비서전문교육을 받고 느낀 점을 밝혔다.

강혜정은 극중 15년차 전업주부 겸 스포츠 사업부 이사의 비서 왕정애를 연기한다. 그는 전업주부에서 비서로 사회 생활을 시작한 극 중 역할에 대해 "나도 하루를 키우면서 주부 생활을 했기 때문에 공감되는 부분이 있었다"고 말했다.

극중 갑질을 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금수저로 변신한 이원근은 "실제로는 내가 친구들에게 갑질을 당한다"라며 "그런데 역할으로나마 갑질을 해보니 어딘가 모르게 약간 시원한 감도 있는 거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진희의 연인 윤현민이 출연했던 '마녀의 법정'이 연기력과 흥행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은 바. 백진희는 윤현민이 언급되자 "부끄럽다"며 "저희 전작이 잘 돼서 기쁘다. 힘을 받아 좋게 스타트를 끊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조금 있다"는 바람을 내비친 가운데 KBS2 월화드라마의 성공을 이끌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KBS 제공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