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반대 집회 주도' 정광용·손상대, 징역 2년 선고… "참가자 폭력 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광용 박사모 회장과 손상대 뉴스타운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자료사진=뉴스1
정광용 박사모 회장과 손상대 뉴스타운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자료사진=뉴스1

정광용 박사모 회장과 손상대 뉴스타운 대표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정광용 회장과 손상대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 현장에서 폭력 등을 선동한 혐의로 기소됐다.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조의연) 심리로 열린 정씨와 손씨의 집회및시위에관한법률위반(집시법) 혐의 등 결심공판에서 재판부는 두 사람에게 징역 2년을 각각 선고했다.

재판부는 정씨와 손씨에 대해 "집회·시위의 자유는 표현의 자유와 더불어 민주주의 기본이지만 적법하고 평화로워야 한다. 증거들을 종합해보면 정씨와 손씨는 주최자로서 질서 유지에 노력을 하지 않고 오히려 과격한 발언으로 참가자들의 폭행 등을 유발한 점이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두 사람이 집회 중 폭행과 기물파손을 선동했다는 점, 이들이 해당 시위의 실질적 주최자라는 점 등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정씨와 손씨가 현장에 있던 기자 등 취재진 폭행을 유도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탄핵이 결정되자 정씨는 기자들에게 '안전하게 자리로 돌아가세요'라고 했다. 집회 참가자 대부분이 언론보도에 불만이 있었고 자신을 촬영하는 게 싫어서 흥분한 나머지 폭행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정씨와 손씨의 선동으로 참가자들이 기자들을 폭행했다고 볼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부분 공소사실은 무죄지만 나머지 집시법 위반 사항들이 모두 유죄로 인정되기 때문에 따로 무죄를 선고하진 않겠다"고 덧붙였다.

검찰은 지난달 13일 결심공판에서 "법치주의를 크게 훼손한 두 사람은 혐의를 부인하고 반성을 하지 않는다"며 정씨와 손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정씨는 당시 최후진술에서 "경찰, 기자들 폭행에 대해서 주최자로서 일말의 책임감을 느끼고 사과와 용서를 구하고 싶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또 "촛불집회나 민노총 집회는 저희와 비교하면 상상초월이다. 여성인 박 전 대통령 목을 치라는 등 발언 수위가 상상할 수 없고 쇠파이프, 막대기 다 동원한다"며 형평성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정씨와 손씨는 탄핵 심판 선고일인 올해 3월1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부근 안국역 일대에서 박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이 나자 시위 참가자들이 폭력행위에 나서도록 선동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집회 참가자 30여명, 경찰관 15명이 다치고 경찰차량 15대 등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8.50하락 50.9314:51 05/12
  • 코스닥 : 967.73하락 10.8814:51 05/12
  • 원달러 : 1124.90상승 5.314:5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4:51 05/12
  • 금 : 65.54하락 1.214:51 05/12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제18회 자동차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세미나, 국민의례하는 '김기현' 대행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주먹 인사하는 전해철과 서영교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