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교수, 문재인 대통령에 '각하' 호칭부터 '관등성명'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국종 교수가 1일 청와대 초청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뉴시스
이국종 교수가 1일 청와대 초청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뉴시스

이국종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각하’라는 표현을 사용해 화제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은 1일 북한군 귀순 병사 치료와 관련, 청와대 초청을 받아 문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기적같은 일을 해냈다"며 이 교수에게 귀순 병사 치료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이 교수는 "대통령 각하께서도 공수 부대원이셨고, 그리고 저희 모두도 한때 현역 군인이었다. 유사시가 발생하면 같은 일을 할 것"이라며 화답했다.

이처럼 요즘은 좀처럼 쓰이지 않는 각하라는 호칭을 쓴 것은, 이 교수가 갖고 있는 군인으로서의 자부심이 표출된 결과로 보인다.

실제 이 교수는 해군 병 출신으로, 현재도 해군과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 2015년 해군홍보대사에 임명됐으며, 해군 작전 중 발생할 수 있는 중증 외상환자의 응급조치와 후송 훈련을 해군에 제안해 정기적으로 훈련에도 참가하고 있다. 올해 4월에는 해군 의무체계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와 함께 명예 해군 소령으로 진급했다.

이 교수는 이날 청와대 좌담회 자리에서도 해군 정복을 입고 나타났고, 문 대통령과 악수를 나눌 때는 "소령 이, 국, 종"이라며 현역군인처럼 관등성명을 대기도 했다.

이 교수는 이어진 발언에서도 "오늘 참석한 것은 중증외상센터장으로서가 아니다. 대한민국 해군의 해양의료원 산하 부속기관으로 역할을 해오고 있고, 2003년부터 주한미군 의무처와 함께 협력기관으로 일을 해오고 있다"며, 자신과 군의 관계를 직접 설명했다.

또 "저희는 한미동맹이 그냥 서류상으로 존재하는 게 아니라, 저희 외상센터를 축으로 해서 주한미군, 한국 해군이 2003년부터 일해 왔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0.89상승 8.5111:52 04/15
  • 코스닥 : 1012.35하락 2.0711:52 04/15
  • 원달러 : 1118.40상승 1.811:5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52 04/15
  • 금 : 62.56상승 0.9811:52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