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처리 법정시한 마감 전… 최대 난제 ‘공무원 증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안은나 기자
내년도 예산안 법정처리 시한인 2일 본회의가 9시로 미뤄진 가운데 ‘공무원 증원’ 문제가 최대 난제로 떠올랐다.

공무원 증원 예산을 놓고 여당은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만큼 원안 유지 또는 소폭 삭감을, 야당은 대폭 삭감을 요구하며 맞부딪혔다.

정부는 당초 내년에 약 1만2000명의 공무원을 증원할 계획이었다. 이 같은 정부의 공무원 일자리 증원 방안에 야당은 '포퓰리즘'이라고 주장하며 당초 안의 57%만 증원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국민의당도 비슷한 의견을 내놨다.

여당은 1만2000명 중 양보할 수 있는 수치로 1000명을 제안했다. 당초 계획된 공무원 증원 인력 1만2000명 중 1000명 정도는 줄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야당은 이 정도로는 예산 감액 효과를 볼 수 없다며 여당의 제안을 거부한 상태다.

여야는 오후 5시 의원총회를 열고 공무원 증원 규모 등 현재까지 협상결과를 중간 점검 중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