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유, 성추행 논란 4개월만에 공식 사과… "스스로 끝없이 자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가 지난 8월 불거졌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자필 편지를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온유, 성추행 논란 4개월만에 공식 사과… "스스로 끝없이 자책"

온유는 지난 4일 샤이니 공식 홈페이지에 "팬 여러분께 안 좋은 소식으로 실망시켜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친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온유는 "지난 4개월 동안 활동을 쉬면서 부족한 저를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얼마나 큰 실망을 드렸는지 깊이 반성하고 돌아보게 되었고 스스로를 끝없이 원망하고 자책했다"며 "어떻게 사과를 하고 어떤 단어로 표현해야 좋을지 수없이 고민했다. 죄송한 마음이 너무 커서 글을 쓰는 것조차 조심스러웠기에 너무 늦었지만 이제서야 글을 올린다"고 사과가 늦어진 이유에 해명했다.
온유, 성추행 논란 4개월만에 공식 사과… "스스로 끝없이 자책"

그러면서 온유는 "많이 사랑받고 주목을 받을수록 더 철저하게 사적인 시간에도 책임감 있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려 죄송한 마음 뿐이다. 9년이 넘는 시간동안 함께 열심히 달려온 우리 멤버들에게도 정말 미안하고, 저 때문에 놀라셨을 부모님과 회사 여러분들께도 이 글을 통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특히 온유는 "늘 반성하고 엄격하게 관리해 대외적으로나 개인적으로나 샤이니에 걸맞는 사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온유는 지난 8월 서울 강남의 한 클럽에서 술에 취해 20대 여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진 혐의로 체포돼 조사를 받았으나 온유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당시 온유는 소속사를 통해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 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고 출연 예정이던 JTBC 드라마 '청춘시대2'에서도 하차했다.

사진. '태양의 후예' 홈페이지·샤이니 공식 홈페이지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79.50상승 2.9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