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김지민, 티격태격 현실모녀 케미… "너도 이제 꺾인 나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행소녀' 김지민이 첫 등장과 함께 비혼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비행소녀' 김지민, 티격태격 현실모녀 케미… "너도 이제 꺾인 나이"

지난 4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개그우먼 김지민이 비혼 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행소녀'에서 MC들은 새로운 비행소녀 김지민의 등장에 반가워했다. 윤정수는 "오늘 김지민의 집이 공개되는 거냐"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지민은 "이런 거 얘기해도 될지 모르겠는데 동거인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민은 반려견 '느낌이'와 함께 아침을 맞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손재주로 크레용 액자와 젤캔들 만들기에 도전했다. 그 순간, 김지민의 어머니가 등장했다. 이에 MC들을 "동거인 정체가 어머니였냐. 너무 똑같이 생겼다"며 놀라워했다. 

김지민의 어머니는 김지민이 젤캔들을 만들고 있는 모습에 "이런 거 만들 시간에 밖에서 데이트할 사람을 만나라. 너도 이제 꺾인 나이다"라고 거침없는 독설을 날렸다.

김지민은 “엄마는 그렇게 말하면 안되지”라며 서운함을 표했다. 이에 어머니는 “엄마니까 할 수 있는 말”이라며 걱정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지민은 “누구를 못만난다기보다 커리어를 높이기 위해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며 “스스로 자기합리화인가?”라고 너털 웃음을 지었다.

또 김지민은 어머니와 같이 사는 이유에 대해 "얼마 전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이후 강원도 동해에 있는 집을 정리하고 어머니를 모셔왔다. 엄마 혼자 사는 거는 자식들이 모두 못 보겠더라. 몰랐던 엄마의 모습을 알게 됐다. 요즘은 엄마랑 노는 게 제일 재미있다"고 밝혔다.

사진. MBN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