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흥도 낚싯배 선장 시신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전용부두에 9.77톤급 낚싯배 선창1호가 입항돼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4일 인천 중구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전용부두에 9.77톤급 낚싯배 선창1호가 입항돼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그동안 찾못했던 선창1호 실종자 2명 중 선장 오모 씨(70)의 시신이 수습됐다. 
 
인천 해양경찰서는 5일 오전 9시40분쯤 인천 영흥도 해상에서 신원 미상의 시신 1구를 찾아 확인 결과 선장 오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해경 관계자는 "오 선장 시신은 지난 3일 낚시 어선 선창1호 충돌 사고가 난 해상 인근에서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3일 오전 6시9분쯤 인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해리 해상에서 9.77톤급 낚싯배 선창1호가 336톤급 급유선 명진15호와 충돌해 전복됐다.

이 사고로 선창1호 승선원 22명 가운데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 오 선장과 함께 실종된 승객 이모씨(57)는 아직 찾지 못했다.


 

김나현
김나현 kimnahyeon@mt.co.kr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1.71상승 13.5218:05 02/07
  • 코스닥 : 772.79상승 11.4618:05 02/07
  • 원달러 : 1255.30상승 2.518:05 02/07
  • 두바이유 : 78.36하락 1.4118:05 02/07
  • 금 : 1884.80상승 5.318:05 02/07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난방비' 급등, 여·야 격돌
  • [머니S포토] 프리미엄 경계를 넘는다…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 상륙
  • [머니S포토] 與 지도부·당대표 후보 총 집결…전당대회 비전발표
  • [머니S포토] 연극 '셰익스피어 인 러브' 주역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