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경쟁력 높이는 ‘핀 포인트’ 아파트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핀 포인트 구조가 적용된 강릉 아이파크 전용면적 101㎡ 측벽형타입. /사진=현대산업개발
핀 포인트 구조가 적용된 강릉 아이파크 전용면적 101㎡ 측벽형타입. /사진=현대산업개발
가변형 벽체, 다락방, 조망권 등 이른바 ‘핀 포인트’를 갖춘 아파트가 주목받고 있다. 기호에 맞춰 내부평면 구조를 설정할 수 있는 특화평면, 주변 단지에 비해 우월한 조망권, 1가구 2세대 주거가 가능한 복합세대형 설계 등 상품 고유의 특장점이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 것.

건설사들도 미래 상품가치 상승에 보탬이 될 ‘핀 포인트’ 마케팅을 통해 분양 행보에 나선 모습이다. 실제 이 같은 상품의 자체 경쟁력을 바탕으로 우수한 분양 성적을 거둔 사례가 적지 않기 때문.

6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월 라온건설이 분양한 ‘면목 라온 프라이빗’ 아파트는 조망권을 핀 포인트로 내세워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이 단지는 지난달 25일 1순위 청약에서 최고 36대 1, 평균 7.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면목 라온 프라이빗’은 중랑천 조망이 가능한 입지적 장점을 바탕으로 주변 단지가 갖지 못한 조망권 프리미엄을 최대한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구조로 지어질 예정이다.

지난달 금호산업이 분양을 시작한 ‘천안 불당 금호어울림’ 단지의 경우도 일부 저층 가구(1~3층)에 설치되는 ‘측벽 발코니’와 1층 일부 가구에 제공되는 ‘지하 다락방’을 핀 포인트로 내세워 눈길을 끌었다. 이 단지는 총 125가구 모집에 1648명이 몰려 최고 24.9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됐고 계약 개시 4일 만에 모두 주인을 찾았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서울 및 수도권, 지방 주요 도시는 사통팔달 도로망과 전철, 기차, 버스 등을 통한 접근성이 대동소이해 입지에 따른 선호도 차이가 크지 않다”며 “소비자 입장에서는 결과적으로 브랜드와 상품성을 따져보게 되는 만큼 경쟁력 높은 ‘핀 포인트’ 발굴은 앞으로도 분양 성적을 끌어올릴 중요한 화두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8.14하락 70.8513:44 01/26
  • 코스닥 : 991.63하락 7.6713:44 01/26
  • 원달러 : 1104.60상승 3.913:44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3:44 01/26
  • 금 : 55.41상승 0.2113:44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