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올해 4900억·내년 2400억 적자 전망… 1.5조 유증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 올해 4900억·내년 2400억 적자 전망… 1.5조 유증 추진
삼성중공업이 올해와 내년 적자가 불가피하다고 6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은 이날 예상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매출 7조9000억원, 영업손실 4900억원을 기록하고 내년에는 5조1000억원의 매출과 2400억원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이 회사는 전세계 조선시황 악화로 지난해 수주실적이 목표치의 10% 수준인 5억 달러로 급감했다. 이에 따라 연초부터 인력효율화 등 구조조정을 지속 추진하고 내년 조업이 가능한 단납기(短納期) 프로젝트 수주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해 왔지만 수주 시점이 지연됐고 구조조정 시기도 당초 목표에 미달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노사합의 지연 등으로 인해 올해 인력 효율화는 700명 수준에 그쳤으며 올해 수주실적 67억달러 중 내년에 발생하는 매출은 약 2조7000억원에 불과하다”며 “시장에선 국제유가 상승과 업황 회복 전망 등으로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재 회사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했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3분기까지 700억원 규모의 누적 영업이익을 기록했지만 4분기 예상 적자는 56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구조조정 및 비용감축 목표달성 실패에 따른 고정비 부담 증가 ▲올해 수주한 일부 공사에서 예상되는 손실 충당금 ▲인력 구조조정에 따른 위로금 및 강재가 인상에 따른 원가증가 등을 실적에 반영한 결과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내년에도 매출이익은 소폭 흑자를 기록할 전망이지만 회계 기준에 따라 실적에 반영해야 하는 판매관리비 등으로 인해 연간 약 2400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성중공업은 이같은 경영실적 악화에 대비해 각종 리스크 선제대응 차원에서 1조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내년도 만기도래 차입금을 상환해고 실적악화에 따른 금융권 추가여신 축소 등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서다. 올해 말 기준 삼성중공업의 예상 가용자금은 1조3000억원이며 내년에는 회계상 적자가 이뤄지겠지만 9000억원의 현금유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내년까지 적자는 매출감소로 고정비 부담이 증가하면서 일시적으로 발생하는 것이며, 시황이 개선되고 있는 만큼 내후년부터는 매출이 회복되고 흑자 전환도 기대된다"며 "현재 발주처와 협상을 진행 중인 에지나 FPSO 등 해양 공사의 체인지오더(공사비 추가정산)는 이번에 밝힌 실적전망에 포함돼지 않았기 때문에 협상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실적 개선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4.26하락 8.413:33 01/20
  • 코스닥 : 974.59상승 16.8413:33 01/20
  • 원달러 : 1099.40하락 3.513:33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3:33 01/20
  • 금 : 55.19상승 113:33 01/20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文정부 3개부처 개각…문체부 박양우 후임 '황희' 재선 의원 내정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비은행권 대상 외화유동성 모니터링 지표 도입"
  • [머니S포토] 환경 장관 후보 청문회 참석한 '한정애'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