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법인세 인상안 반대, 원안 후퇴 항의한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정미 정의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각 법인세법 개정안에 반대표를 던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정미 대표는 5일 국회에서 통과된 법인세법 개정안에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법인세 인상을 꾸준히 주장해온 정의당 대표가 막상 법안에 반대표를 던지자 이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어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 같은 분위기를 감지한 듯 6일 자신의 SNS에 자신이 반대표를 던진 이유를 설명했다. 이 대표는 "법인세법 개정안이 원안에서 후퇴했기 때문에 반대 의사표시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법인세 인상 안이 과세표준 3000억원이상 초거대기업에 한정한 인상으로 원안보다 후퇴했다. 문재인 정부의 복지정책이 성공하려면 복지증세에 대한 철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뜻을 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안보다 법인세 인상 수준이 축소돼 후퇴해 반대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정의당의 법인세 인상 반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듭 강조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