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한미 FTA 개정 협상, 국익 최우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부총리가 한미 FTA 재개정 협상에서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동연 부총리가 한미 FTA 재개정 협상에서 국익을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미 FTA 개정 과정에서 국익을 최우선에 두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부총리는 6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에 임함에 있어 국익을 최우선에 두고 산업과 거시경제 전반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균형 잡힌 결과가 나오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김 부총리는 "한미 FTA 개정을 앞두고 있었던 2차례의 공청회와 26차례 업종별 간담회, 국회 보고 등의 과정을 통해 제시된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협정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한미 FTA 개정협상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통상절차법상 규정된 경제적 타당성 검토 작업과 공청회 등을 여는 등 착실하게 준비했다"며 "농축산업계를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 의견 수렴 작업을 거친 만큼 조속한 협상을 위해 개정 개시 시점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한미 FTA의 높은 시장 개방률로 인해 농업분야 무역 적자가 61억 달러에 달하는 등 부정적인 영향을 고려해 농업에 있어 추가 개방이 불가하다는 것을 정부가 확고히 해야 한다"며 "지난 FTA 때 제기된 상생기금이 현재까지 조성이 미흡하는 등 어려움이 있는 만큼 산업부와 농식품부가 함께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