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3일 중국 국빈방문… 시진핑과 세 번째 정상회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방문한다.  사진은 지난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베트남 다낭의 한 호텔에서 두 정상이 악수하는 모습.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방문한다. 사진은 지난달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린 베트남 다낭의 한 호텔에서 두 정상이 악수하는 모습.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방문한다. 문 대통령 방중은 취임 후 처음으로, 3박4일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시진핑 중화인민공화국 국가주석 초청으로 13일부터 16일까지 3박4일 동안 중국을 국빈방문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과 국빈만찬, 리커창 총리를 비롯한 중국 주요 지도자들과의 만남을 통해 수교 25주년을 맞은 한·중 관계의 발전현황을 평가하고 미래의 발전방향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또 "북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협조 방안과 역내 및 국제문제 등 다양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중 기간에 이뤄지는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한·중 정상회담은 이번이 세 번째다. 두 정상은 앞서 지난 7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와 지난달 베트남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각각 정상회담을 가졌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베이지 방문에 이어 15~16일 중국의 일대일로 및 서부 대개발 거점이자 우리의 독립운동 유적지가 있는 충칭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충칭은 현대자동차가 중국 법인과 합작해 세운 29.8만㎡ 규모 공장이 있는 곳으로, 중국의 사드(THAAD) 경제 보복 철회를 희망한다는 정부 의지를 밝히는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방문지로 정한 것으로 보인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