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 5번째 검찰 소환… 이번에는 '비공개'

 
 
기사공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을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최윤수 전 국가정보원 제2차장에 대한 재소환 의지를 내비쳤다. 다만 이번 소환은 앞서 여러 차례 소환 조사가 이뤄졌다는 점을 감안해 비공개로 진행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 관계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우 전 수석 소환 여부와 일정은 확인해 주기 어렵다"며 "2~3번째 조사를 할 때는 특별한 경우 아니면 공개를 안 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이는 사실상 우 전 수석에 대해 다시 소환해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굳힌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최 전 차장에 대해서도 비공개 소환 조사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앞서 우 전 수석은 지난달 29일 4번째 검찰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당시 우 전 수석 조사와 관련한 자료 확보 등이 제대로 준비가 안 된 상태여서 재조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5:32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5:32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5:32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5:32 09/21
  • 금 : 43.02상승 1.3515:32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