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 전공' 유시민 "비트코인, 손대지 말아야… 화폐 기능하기 어렵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JTBC 캡처
/자료사진=JTBC 캡처

유시민 작가가 비트코인 투자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7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비트코인에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고 말했다.

비트코인은 최근 개당 가격이 2000만원을 돌파하는 등 투자수요가 크게 몰리고 있다. 유시민 작가는 "화폐의 기본적인 조건은 가치의 안정성이다. 가치가 요동을 치면 화폐로서의 기능을 잃게 된다. 물론 지금 다른 화폐도 투기의 대상이 된다. 하지만 그 화폐들은 투기로 인해 급등락이 일어나지는 않는다. 그런데 비트코인은 한 시간 사이에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 화폐 기능을 하기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유 작가는 비트코인을 엔지니어들이 개발한 점도 지적했다. 그는 "비트코인을 개발한 사람들은 엔지니어다. 그들은 화폐라는 게 뭔지 정확히 몰랐다"며, "지금 화폐는 단순한 거래수단이 아니다. 각국의 정부는 화폐를 관리하면서 가치의 안정성을 보증하고, 국내 경기변동도 조절하고, 국민경제를 안정되고 순조롭게 운영하기 위한 수단으로 화폐를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비트코인 같은 화폐가 전 세계를 점령해서 각국 정부의 통화조절 기능이 사라진다면 누구에게 좋은가? 투기꾼한테만 좋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 작가는 "언젠가는 비트코인에 대해 각국 정부와 주권국가들이 불법화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는 비관적인 전망도 내놨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