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검찰, '박주원 허위 제보' 의혹 사실관계 조사해야"

 
 
기사공유
박지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달 2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제99차 의원총회 도중 의총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는 8일 허위 사실로 밝혀진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현재도 이러한 가짜 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고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하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는 "2008년 주성영 당시 한나라당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며 "이에 김대중평화센터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 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다. 그때 박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의 수사에 맡겼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주 의원은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뒤늦게 2010년 허위 사실로 사건이 종결되고 폭로한 주 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을 받았다"며 "이러한 사실이 사정 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역설했다.

그는 "더욱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이 제보됐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23:59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23:59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23:59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23:59 09/18
  • 금 : 43.02상승 1.3523:59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