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연수경찰서 과장 4층서 추락… 투신 여부 조사

 
 
기사공유
연수경찰서. /사진=뉴시스

8일 오후 12시30분쯤 인천경찰청 소속 연수경찰서 A과장(55·경정)이 경찰서 1층 바닥에 쓰러진 채 발견됐다.

A과장은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신고자는 경찰에서 "갑자기 쿵 소리에 놀라 옆을 보니 사람이 쓰러져 있어 소방당국에 신고 했다"고 진술했다.

연수경찰서 관계자는 "A과장이 4층 강당 창문을 통해 실족했는지 옥상에서 투신 했는지는에 대해서는 정확한 경위는 형사과에서 조사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A과장은 의식은 찾았지만 말은 아직 못하고 있다"며 "A과장이 의식을 완전히 회복하면 정확한 추락 경위를 알수 있을 것"이라고 전달했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96하락 0.47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