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길 안내주면 과태료 200만원… '소방관 소송' 구제안도 마련

 
 
기사공유
/사진=뉴스1

앞으로 화재와 응급 상황에 긴급 출동하는 소방차에게 길을 내주지 않으면 과태료 200만원이 부과된다.

국회는 8일 본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소방기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에는 소방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출동할 때 길을 양보하지 않는 경우 과태료 200만원을 부과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현행법상 소방차 등 긴급 차량에 대한 통행 방해는 도로교통법이 적용됐다. 벌금과 과태료는 20만원 이하 정도였다.

개정안은 소방관이 직무 수행 중 민·형사 소송을 당하거나 손해배상 청구를 당할 경우 이를 구제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그동안 소방관들이 화재 진압이나 구조 활동 중을 물건이 부서지거나 할 경우 자비로 변상해야 했다. 하지만 이날 법안이 통과되면서 적법한 소방 활동에 따라 손실을 입은 사람에게 정당한 보상을 할 손실보상심의위원회가 구성될 수 있게 됐다.

개정안에는 소방관이 구조 활동 중 고의나 중과실 없이 사상 사고를 내도 형사 책임을 감면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한 화재 예방을 위해 풍등 등 소형 열기구를 날리는 행위를 제한하는 조항도 추가됐다.
 

김나현 kimnahyeon@mt.co.kr  | twitter facebook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19.02상승 0.3510:41 08/12
  • 코스닥 : 849.97하락 10.2610:41 08/12
  • 원달러 : 1185.80상승 0.210:41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10:41 08/12
  • 금 : 44.12상승 0.2410:41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