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도 반대하는데… 외교부 홈페이지 “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외교부 홈페이지 캡쳐
/사진=외교부 홈페이지 캡쳐
6일(현지시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언한 가운데 외교부가 홈페이지에 이스라엘의 수도를 예루살렘으로 소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오후 외교부 홈페이지 이스라엘 국가 소개란에는 이스라엘의 수도를 예루살렘으로 표기해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외교부 측은 “해당 내용은 홈페이지 관리자의 단순 실수”라며 해당 내용을 서둘러 수정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의 입장은 국제사회와 같은 입장이다”며 “대화와 타협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 공식적인 입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다만 홈페이지에 수도를 예루살렘으로 표기한 내용은 이스라엘이 예루살렘을 실효점유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사이트에 이런 외교부의 내용이 전혀 담기지 않았다는데 있다. 실제 네이버와 다음 등 국내 주요 포털을 살펴본 결과 ‘수도:예루살렘’이라고만 표기돼 있을 뿐 정부의 입장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에 외교부 중동 담당 공무원은 “외교부가 포털 사이트에 따로 자료를 제공한 것이 아니다”며 “포털이 외교부의 자료를 일방적으로 받아 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라고 인정하겠다는 폭탄선언을 내놓은 가운데 국제사회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이슬람 세계는 물론 국제사회 지도자들이 폭력과 유혈 충돌 가능성을 경고했으며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협상 전망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완곡한 반대의사를 전했다.

프란시스 교황도 “유엔결의안에 따라 도시의 현 상황을 존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보합 0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