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상속재산, 5년간 10조… 경기 13조·부산 3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최근 5년간 상속된 부동산과 예금 등 재산 51조여원 어치 중 절반은 서울시 주민 소유였다.

10일 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국세청의 납세지별 상속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2016년 전체 상속재산(51조4159억원) 중 서울 거주 상속인 재산은 23조1692억원(45.1%)이었다. 

이 가운데서도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주민의 상속재산이 10조1767억원으로 서울 전체의 43%, 전국에서 약 20%였다.

서울 다음으로 상속재산이 많은 곳은 경기(13조1708억원)였고, 이어 부산(3조4111억원), 대구(2조1593억원) 등 순이었다.

반면 세종은 상속재산이 1069억원으로 가장 적었고 전남(3461억원), 제주(4250억원) 등 순이었다.

재산 유형별 비중을 보면 토지 상속이 37.0%로 가장 많았고 건물(27.1%), 금융자산(18.0%), 유가증권(12.2%)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주민 상속재산은 토지(26.4%)보다 건물(34.4%) 비중이 더 커 눈길을 끌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5:32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5:32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5:32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5:32 09/25
  • 금 : 41.21하락 0.1715:32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