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폭탄' 맞은 박지원 전 대표 "내가 맞아 다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전남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평화마라톤대회 개회식에서 계란을 맞았다. 박 전 대표에게 계란을 던진 여성은 광주 안철수연대 팬클럽 회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차라리 제가 당한 게 다행이다. 목포에서 여는 대회가 무사히 유종의 미를 거두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마라톤대회 개회식 도중 출발 버튼을 누르는 대열에 서 있던 한 여성이 던진 계란을 맞았다.

박 전 대표는 “오늘 오전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서 열린 김대중평화마라톤대회 개회식 중 안철수 대표에게 향하는 소수의 항의자들을 주최측이 분리시켰고 평화롭게 진행됐다”며 “출발 버튼을 누르는 대열에 서 있는 순간 한 여성분이 달걀을 제 얼굴에 투척하였으나 저는 아무런 상처도 없고 달걀을 닦아내고 행사를 무사히 마쳤다”고 전했다.

이어 “그 여성분은 투척 후 저에게 ‘박지원 씨를 평소 존경했지만 최근 너무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과 ‘비자금’ 운운했다지만 구체적 내용은 현재 그 분이 목포경찰서에서 조사 중이기에 파악치 못했다”며 “그 분은 광주 안철수 연대 팬클럽 회장이라 한다. 저도 경찰서에서 피해자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소한 소란이 목포에서 발생한데 대해 국민과 목포시민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며 나주시 등 오늘 전남 일원 행사 방문 일정을 취소한다“고 덧붙였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