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 MBC 새드라마 '부잣집 아들' 여주인공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언니는 살아있다'에 출연한 배우 김주현이 MBC 새 주말 드라마 '부잣집 아들'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 


11일 김주혁 소속사 화이 브라더스 측은 "김주현이 MBC '부잣집 아들'의 여주인공으로 제안만 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부잣집 아들'은 철부지 부잣집 아들과 철없고 순수한 여성이 돈을 벌기 위해 바닥에서부터 일어나는 모습을 그린 작품. '밥상 차리는 남자' 후속이다. 


한편, 김주현은 지난 10월 종영한 SBS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강하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 SBS 언니는 살아있다  

 

  • 0%
  • 0%
  • 코스피 : 3150.48상승 3.1109:25 05/06
  • 코스닥 : 967.16하락 0.0409:25 05/06
  • 원달러 : 1124.90상승 2.309:25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09:25 05/06
  • 금 : 67.76상승 3.3809:25 05/06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하는 유승민
  • [머니S포토] 합당 논의?, 국힘 김기현 기다리는 국민의당 안철수
  • [머니S포토] 김기현·윤호중 원내대표 '첫 상견례'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관계장관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