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보험] 술자리 잦은 연말, 음주운전 시 보험료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연말연시는 술자리가 잦아 음주운전 발생 건수도 많아지는 시기다. 하지만 음주운전 시 가입된 자동차보험료가 크게 오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고부담금·보험료할증… 거액 날린다

경찰은 지난 1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두달 동안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펼친다. 특히 음주운전이 많이 발생하는 오전 2~6시 새벽시간대 단속을 대폭 강화해 술자리 후 자가용 운전은 무조건 피하는 것이 좋다.

음주운전 시에는 자동차보험료가 크게 오른다. 보험회사는 보험계약자의 과거 2년간의 교통법규 위반경력을 평가해 자동차보험료에 반영한다. 사고발생 여부와 상관없이 교통법규 위반이력이 있으면 보험료가 할증되는데 음주운전의 경우 1회 적발 시 10% 이상, 2회일 때는 20% 이상 보험료가 오를 수 있다.

여기에 음주운전 사고를 일으키면 이로 인한 할증뿐 아니라 음주이력으로 인한 보험료 할증도 추가된다.

만약 음주운전으로 행정처분을 받거나 사고를 일으킨 보험가입자가 보험료 할증을 피하기 위해 기명피보험자(가입자)를 가족이나 소속업체로 바꿔 자동차보험을 갱신하면 보험료는 50% 이상 할증된다.

자비 부담도 커진다. 음주운전 사고로 인해 자동차보험 처리를 하는 경우 운전자 본인이 최대 400만원의 사고부담금을 보험회사에 직접 납부해야 한다. 음주사고로 인해 피해자가 사망 또는 부상한 경우 사고 1건당 300만원, 피해자의 차량 등 대물 파손에 대해서는 100만원의 사고부담금을 각각 내야 한다.

이와 함께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자기차량손해 담보의 보험처리가 불가능해 자신이 차량 수리비용을 전액 부담해야 한다. 

◆잦은 음주사고… 보험 가입도 막힌다

또 음주운전 반복 시 차보험 가입 자체가 제한될 수 있다.

보험회사들은 과거 1~3년간 음주운전 경력이 있는 경우 임의보험 상품의 가입을 거절하고 특히 과거 2년 동안 음주운전 경력이 2회 이상 있는 운전자는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따라 의무보험 가입도 못하게 된다. 

이 경우 자동차보험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보험료가 크게 할증되고 가입할 수 있는 담보도 제한되는 공동인수 제도를 이용해야 한다.

음주운전 동승자도 방심할 수 없다. 음주운전 사고가 발생했을 때 동승자도 피해액의 60%만 보험금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음주운전자의 과속·난폭·졸음운전을 방치하는 등 다른 과실이 인정되면 추가 감액돼 받는 보험금이 피해액의 40%까지 줄어들 수 있다.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거액의 사고부담금은 물론 보험료까지 치솟을 수 있어 가입자 입장에서는 금전적인 손해가 매우 크다"며 "동승자 역시 보험금이 감액돼 피해가 크므로 주의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