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과 결별한 니퍼트, KBO 잔류 가능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두산과 결별한 니퍼트, KBO 잔류 가능할까

두산 베어스가 니퍼트와 결별하고 린드블럼 영입을 확정했다.

프로야구단 두산은 11일 이번 시즌 롯데에서 뛰었던 우완투수 조쉬 린드블럼 영입을 확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재계약을 포기한 니퍼트의 행선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올해 만 37세인 더스틴 니퍼트는 두산이 내년 시즌 외국인 구성을 마무리 지으면서 결별하게 됐다. 나이를 감안할 때 일본, 미국 진출도 쉽지 않아 국내 구단과 계약을 맺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가능성이 있는 구단은 NC, 롯데, LG, 삼성, kt 등 5개 구단이다. 이들 구단은 아직 외국인 투수 영입을 마무리하지 못해 선수를 찾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니퍼트의 기량이 정점에서 내려온 데다 나이도 적지 않아 구단이 새 얼굴을 찾을 경우, 니퍼트의 KBO 잔류가 어려워질 수 있다.

한편 니퍼트는 지난 2011년부터 두산에서 뛰기 시작해 7시즌 동안 통산 94승 43패의 기록을 남겼다. 통산 평균자책점은 3.48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