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우병우 세번째 구속영장 청구… 이번엔 구속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 사진=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 사진=뉴시스

국가정보원에 불법 사찰을 지시하고 비선 보고에 관여한 혐의를 받는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로써 '국정농단' 사건이 불거진 이후 두차례 영장이 청구됐다가 기각된 우 전 수석은 세번째 구속의 갈림길에 서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11일 우 전 수석에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 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는 이르면 오는 13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전략국장에게 자신을 상대로 내사에 착수해 감찰 중인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뒷조사해 보고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지시를 이행한 혐의를 받는 추 전 국장으로부터 우 전 수석 관여 인정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우 전 수석은 총선에 출마 예정이던 전직 도지사 등을 사찰하도록 지시해 직권을 남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우 전 수석은 아울러 '블랙리스트' 관리 등에 소극적이던 박민권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등 주변 인물의 '찍어내기' 인사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또 교육·과학계 블랙리스트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사고 있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국정원에 정부 비판 성향의 교육감들에 대한 개인적 약점 등을 파악해 보고하도록 하고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산하 정부 비판 단체 현황과 문제 사례를 살피도록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이와 함께 문화예술계 지원 기관들의 운영 현황 등을 지시해 보고받는 등 직권 남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조사 결과를 신중하게 검토한 뒤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소현
차소현 joyful1015@mt.co.kr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7.57상승 45.5613:49 07/07
  • 코스닥 : 756.36상승 11.7313:49 07/07
  • 원달러 : 1299.60하락 6.713:49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3:49 07/07
  • 금 : 1736.50하락 27.413:49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