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공식토론회서 '문재인씨' 호칭 논란… "잘해야지 대통령으로 부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공식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인씨'로 지칭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원진 대표는 지난 11일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개최 정당정책토론회에 나섰다. 이 자리에서 조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을 문재인씨로 반복 지칭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문재인정부 6개월 만에 안보·한미동맹이 무너지고 경제 파탄 징후가 보인다. 문재인씨가 제대로 하고 있는가, 그렇지 않다고 본다"며 문재인정부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또 "문재인씨는 '거짓 촛불 집회'를 '촛불혁명'이라고 한다. 혁명이라는 말 자체가 잘못됐다. 6개월 만에 이 나라 안보가 다 무너지고 한미동맹이 다 깨졌다"고 주장했다.

조 대표가 공식 토론회 자리에서 대통령에 대해 ‘문재인씨’라는 호칭을 쓰자 사회자가 "시청자가 많이 보고 있다"며 주의를 주기도 했다.

그러나 조 대표는 "대통령으로서 잘해야지 대통령이라고 부른다"며 자신의 태도를 옹호했다.
 

  • 78%
  • 22%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