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농구 난투극' 어천와-해리슨, 벌금+1G 출장 정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도중 코트에서 과격한 몸싸움을 벌인 우리은행 나탈리 어천와와 하나은행 이사벨 해리슨. /사진=WKBL
경기 도중 코트에서 과격한 몸싸움을 벌인 우리은행 나탈리 어천와와 하나은행 이사벨 해리슨. /사진=WKBL

경기 중 난투극을 벌인 여자프로농구 선수 나탈리 어천와(우리은행)와 이사벨 해리슨(KEB하나은행)이 1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심판 3명에겐 반칙금 10만원이 부과됐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지난 10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경기 중 4쿼터 도중 난투극을 벌인 어천와와 해리슨에게 각각 1경기 출장 정지와 함께 반칙금 부과 징계를 내렸다.

당시 두 선수는 경기 종료를 5분여 남긴 시점에서 몸싸움을 벌였다. 둘은 코트 바닥에서 서로 목을 밀고 머리를 잡아당겼다. 심판과 양팀 관계자들이 두 선수를 말리다 코트가 난장판이 됐다. 결국 두 선수는 동반 퇴장을 당했다.

WKBL은 '제37조(반칙금) 경기 중 스포츠맨십에 어긋나는 행위 시 다음과 같은 사유(언스포츠맨 라이크 파울 등)로 퇴장 당한 자에게는 20만원 이상 300만원 이하의 반칙금과 총재 직권에 의한 출장정지를 함께 부과할 수 있다'는 규정에 의거해 어천와에게 반칙금 300만 원과 1경기 출장 정지, 해리슨에게 반칙금 200만 원과 1경기 출장 정지 부과했다.

WKBL은 해당 사건 발생 시점에 벤치구역을 이탈한 선수들에게는 싸움을 만류하려는 행동을 보인 점을 감안해 구단에 향후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서면 조치했다. 또 심판 3명에게 사고예방과 미흡한 대처 등의 이유로 반칙금 10만원씩을 부과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37하락 48.6212:14 01/26
  • 코스닥 : 997.89하락 1.4112:14 01/26
  • 원달러 : 1102.30상승 1.612:14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14 01/26
  • 금 : 55.41상승 0.2112:14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 [머니S포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와 함께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민에게 하트 보내는 박영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