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납치했다" 보이스피싱 '급증'…"침착하게 대응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가족을 납치했다고 속이며 돈을 요구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이 최근 급증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월 한달간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건수는 92건, 피해금액은 총 5억200만원이었다. 피해액은 지난 9월 1억8300만원(37건), 10월 2억1600만원(36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올 들어 11월까지 납치빙자형 건당 피해액은 594만원으로 전체 보이스피싱 건당 피해액(483만원)의 1.23배였다.

사기범들은 저출산으로 자녀가 1~2명밖에 없고 홀로 지내는 노인이 많은 사회적 상황을 이용해 자녀나 부모를 납치했다고 한 후 욕설을 섞어가며 큰 소리로 위협했다. 신체에 위해를 가하는 것과 같은 상황도 연출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을 맞닥뜨리면 피해자는 크게 당황해 사기범이 요구하는대로 자금을 송금하는 등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보호자의 심리를 악용하는 납치빙자형 보이스피싱으로부터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우선 자녀나 부모의 현재 상황을 확인해줄 수 있는 지인의 연락처를 미리 확보해두는 것이 좋다.

또 가족이 납치됐다는 전화를 받은 경우 조용히 주위에 있는 사람에게 납치를 당했다고 하는 당사자 또는 사전에 확보해 둔 지인의 연락처로 전화를 걸어달라고 부탁하는 것이 중요하다.

금감원 관계자는 "사기범들은 한결 같이 주위 사람이나 경찰에 알리지 말라고 협박하지만 그런 상황일수록 침착하게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만약 당황한 나머지 사기범이 불러주는 계좌로 자금을 송금했더라도 신속하게 경찰서나 해당 금융기관에 지급정지를 신청하면 구제를 받을 수 있다.

금감원은 연말연시 기승을 부리는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기 위해 이날부터 열흘간 방송통신위원회와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차소현
차소현 joyful101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차소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3.98하락 5.32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