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네시아 상용차시장 노린다… 5월 JV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인도네시아 AG그룹, 합작 법인 설립 계약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인도네시아 AG그룹, 합작 법인 설립 계약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 알타그라하그룹(AG그룹)과 합작법인(조인트벤처·JV)을 설립하고 인도네시아 상용차시장을 본격 공략한다고 12일 밝혔다.

AG그룹은 1973년 설립된 인도네시아 10위권 기업으로 현대 상용차 인도네시아 판매를 담당하는 대리점의 모기업이다.

이날 두 회사는 여의도에 위치한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관에서 내년 5월 JV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으며 JV는 생산-판매-A/S 등 모든 과정을 총괄한다. 이번 계약은 지난달 9일 문재인 대통령이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신남방정책’을 발표한 이후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생산은 반제품 조립생산(CKD) 방식 위탁생산이 추진되며 위탁공장 내 전용 생산설비를 갖춤으로써 품질, 납기 등 운영 효율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생산은 내년 하반기부터며 연간 2000대 현지 맞춤형 차종을 생산한다. 하지만 엔진 및 주요부품은 국내공장에서 생산해 공급한다. 아울러 현지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체계적인 A/S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인도네시아 상용차시장은 일본차업체의 점유율이 90% 이상이다. 1970년대부터 현지에 조립공장을 운영해왔기 때문. 이에 현대차는 이번 현지 JV 설립으로 일본업체에 도전장을 내밀고 의미 있는 성과를 거둘 것으로 자신했다.

최근 인도네시아는 자카르타 대규모 매립지 건설사업, 광산 개발사업이 활발히 진행되면서 상용차 수요가 크게 늘었다. 지난해 7만대 수준이던 것이 올해 7만6000여대로 늘었고 2020년에는 1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의 또다른 노림수는 자유무역협정(FTA)이다. 동남아 국가들은 한국산 완성차에 30%에서 80%까지 관세를 매기지만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제품은 아세안 자유무역협약(AFTA)에 따라 무관세로 역내 수출이 가능하기 때문.

우마르 하디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는 “글로벌 기업인 현대자동차의 인도네시아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 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수출사업부 전무는 “인도네시아 합작법인이 양국 경제협력의 교두보 역할이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인도네시아시장을 시작으로 인근 지역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9월 인도네시아에 엑시언트 500대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대형트럭 단일 공급계약으로는 최대물량을 기록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