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기자의 두번째 도전⑨] 아기와 반려동물, 함께 키워도 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기와 반려동물을 키우는 일은 힘들지만 많은 선물을 가져다준다. /사진=김노향 기자
아기와 반려동물을 키우는 일은 힘들지만 많은 선물을 가져다준다. /사진=김노향 기자

첫째아이를 임신하자마자 숱하게 들었던 말 중 하나가 "반려동물들은 어떻게 할 거니?"였다.

결혼 전 키우던 강아지 메리와 고양이 슈슈는 기자에게 반려동물 이상의 존재다. 외롭고 힘들던 시절 위로해줬고 퇴근 후에는 밥을 주거나 화장실을 청소해줘야 하는 책임감이 하루를 버티게 했다.

특히 유기견이었던 메리를 우연히 키우게 된 계기로 매일 저녁 함께 산책하기 위해 회식이나 술자리를 빠지면서 일찍 귀가하는 날이 많았다. 나빴던 건강이 차츰 좋아졌고 주말이면 가까운 남산에 오르며 우리는 우정을 쌓았다. 외출 준비를 할 때마다 좋아서 폴짝거리던 모습이 아직도 선하다.

그런 메리를 다른 집으로 보내라는 말을 들으면 화가 났다. 양가 부모님과 갈등도 깊어졌다. 다행히 남편이 전적으로 내 편이 돼줘 아기와 메리, 슈슈가 다 같이 살 수 있게 됐다.

의사나 동물전문가들은 대부분 아기와 반려동물이 한집에 살아도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부모가 가장 걱정하는 문제는 아기의 건강이지만 반려동물은 사람의 면역력을 강화시켜준다는 연구결과가 많다. 우리집 아이들은 신생아 때부터 동물과 함께 생활했는데도 지금까지 아토피나 호흡기질환을 앓은 적이 없다.

그러나 아토피와 호흡기질환은 부모 유전이나 개인 체질에 따를 확률이 높으므로 함께 키우는 게 무조건 좋다고는 할 수 없다. 일부 의사는 아기가 너무 어릴 경우 동물과 격리시키라고 조언하기도 한다. 또 아이가 커가면서 강아지나 고양이 털을 손에 쥐고 입안으로 넣는 일이 생겨 자주 손을 닦아주고 청결을 유지해야 말한다. 아기가 걸어다니기 시작하면 결국 부모가 반려동물을 다른 집으로 보낸다고 한다.

둘을 함께 키우기가 힘들다면 가족이나 지인에게 잠시 동안 맡겨두는 방법도 있지만 최선은 다른 방에 격리하는 것이다. 사람보다 동물이 중요해서가 아니라 자식을 낳아 키우는 부모이기 때문에 더더욱 한 생명을 지키려는 노력과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부모가 동물을 어떻게 대하고 다루는지는 아이의 정서와 교육에 큰 영향을 미친다.

또한 아기와 반려동물은 서로에게 좋은 친구가 될 수 있다. 기자가 키웠던 메리는 질투심이 강해 산책 도중 다른 집 강아지나 아이들과 인사를 나누려고 하면 크게 짖고 으르렁대기도 했다. 그런데 우리 아기가 태어난 후로는 얌전히 행동하고 멀리서 지켜보기만 할 뿐 짖거나 으르렁대지 않았다.

동물과 보낸 어린 시절은 아이에게 추억과 함께 생명의 소중함도 느끼게 해준다. 메리는 나이가 많은 데다 발견 당시 병이 있었던 탓에 큰아이가 태어난 지 한달 정도 지난 무렵 아프기 시작했다. 하루하루를 슬픔으로 보내면서도 생후 한달의 아기를 돌보느라 아픈 메리를 따뜻하게 보살펴줄 수가 없었다.

메리가 위급함을 직감했던 날, 메리와 아이를 데리고 병원으로 가는 길 내내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 조금만 더 세심하게 살펴봤더라면 하는 미안함과 다시 돌이킬 수 없다는 죄책감 속에서 그날 저녁 메리를 떠나보냈다.

힘든 일도 겪었지만 그때 우리는 최선을 다했고 정말 행복했다. 2년이 흐른 지금도 집안 곳곳에 보이는 흔적과 사진들을 세살이 된 아이에게 설명할 때 우리가 함께했던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반려동물인구가 1000만명을 넘어선 요즘, 아기와 반려동물을 함께 키울지 고민하는 부모가 많다. 현실적으로 아기와 반려동물을 돌보면서 회사일까지 하려면 매일 아침 사료를 주고 화장실을 치워주는 일만으로 긴 시간을 빼앗긴다. 만약 아기가 생기기 전부터 키우던 반려동물이라면 어쩔 수 없더라도 아기를 낳은 후에는 매우 신중하게 결정해야 하는 일이다. 하지만 아주 큰 희생이 따르는 만큼 특별한 추억과 선물을 가져다준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