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숙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행, 정당방위 아닐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조기숙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조기숙 교수 페이스북 캡처

노무현정부의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을 지낸 조기숙 이화여대 교수가 중국 경호원들의 한국 기자단 폭행에 관해 “경호원의 정당방위 아닐까”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중국 경호원의 한국 기자 폭력사태 조사결과를 지켜보자”며 “만일 한국 기자가 경호라인을 넘어 중국 경호원이 폭행한 것으로 진상이 밝혀진다면 한국 언론은 대통령 경호 임무를 충실히 수행한 중국경호원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경호원이 기자를 가장한 테러리스트인지 기자인지 어떻게 구분을 하겠냐”며 “폭력을 써서라도 일단 막고 보는 게 경호원의 정당방위 아닐까”라고 강조했다. 

앞서 14일 중국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 행사장에 참석한 가운데 중국측 경호원들이 한국 사진기자들을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에 청와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정부에 엄중 항의했으며 폭행당한 사진기자 2명은 베이징 시내 대학병원으로 후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88%
  • 12%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