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기자 폭행 관련 "우발적 불상사…진상조사 독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쓰러져 있다. /사진=뉴스1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국빈방문 행사를 취재하던 한국의 한 사진기자가 베이징 국가회의 중심홀에서 중국 측 경호 관계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쓰러져 있다. /사진=뉴스1

중국 외교부가 중국 경호원들의 한국 기자 집단폭행 사건에 대해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며 관련 부서에 진상을 요구할 것이라는 입장을 우리 측에 전해왔다.

외교부 당국자는 15일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이 전날 밤 "이번 사건은 경호 요원들이 현장 보안조치를 하고 기자들이 취재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우발적 불상사로 본다"며 "중국 외교부를 대신해 이번에 부상을 당한 한국 기자분들께 사건 경위와 상관없이 심심한 위로를 표하며 동시에 조속한 쾌유를 기원드린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 측은 세가지 요지로 중국측이 하고 있는 것과 할 것 등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세가지 요지는 ▲이번 사건에 대해 중국 외교부는 관련 부서에 긴급히 진상조사를 요청하고 관련 조사를 독려하고 있다 ▲중국 측은 진상파악 후 필요한 조치를 검토할 예정인데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데 시간 걸리는 상황이다 ▲성공적인 국빈방문에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가겠다 등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 방문 이틀째인 14일 한국 기자들이 현지 중국 측 경호요원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을 수행해 현지에 머물고 있는 강경화 외교장관은 같은날 저녁 국민만찬에서 왕이 외교부장에 유감의 뜻을 전하고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한편 중국 측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우리 측 기자 1명은 눈옆 뼈 골절로 현지 병원에 입원 중이며 이날 오후 2시 귀국할 예정이다. 나머지 1명은 허리 통증 등을 호소하고 있으며 현재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