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첫선' 23기, 시즌 판도 흔드나… 수석졸업 강호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기 수석졸업생인 강호(본명 강동진).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23기 수석졸업생인 강호(본명 강동진). /사진=국민체육진흥공단
한국경륜의 미래를 책임질 신인들의 프로필이 완성됐다.

23기 신인들은 지난 9~10일 광명스피돔에서 시범경주(총 6경주)로 경륜팬들에게 첫선을 보였다. 이날 신인들은 체력과 파워를 앞세워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뽐냈다. 23기 26명은 11개월 프로경륜 선수가 되기 위한 혹독한 과정을 거쳐 지난달 30일 영주 경륜훈련원을 졸업했다.

시범경주에서 단연 강호(31·본명 강동진)가 돋보였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23기 수석졸업과 최우수상을 거머진 수재다. 지난달 17일 졸업기념 경주에서도 우승했다. 강호는 시범경주 첫날인 9일 선행승부로 다른 선수들을 압도하며 1착했다. 그의 진가는 이튿날 발휘됐다. 

시범경주 첫날 입상 선수들이 출전한 10일 경주에서 강호는 강력한 선행을 끝까지 유지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신인왕전과 다름 없는 편성에서 거둔 결과다. 강호의 시속은 당장 특선급에 내놔도 통할 거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조주현(24·23기 랭킹 5위)과 김민배(27·7위)의 활약도 돋보였다. 조주현은 첫날 젖히기로 가볍게 우승을 차지하더니 이튿날에도 강호를 악착같이 마크하며 2착했다. 김민배는 첫날 3착으로 첫 단추를 궸고 이튿날에 호쾌한 젖히기로 우승을 차지했다. 둘 모두 자력승부를 통해 입상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반면 훈련원 차석졸업생인 전원규(29)는 부진했다. 첫날 외선에서 오래 머물며 추입시점을 찾지 못한 채 4착에 그쳤다. 이튿날엔 승부시점을 늦게 가져간 탓에 2착에 머물렀다. 우수상을 받았던 김관희(26)도 첫날 추입력을 앞세워 우승을 차지했으나 이튿날 어정쩡한 마크로 3착에 그쳤다.

한편 강호를 비롯한 23기 신인들은 내년 1월 2018년 시즌 시작과 함께 공식 데뷔한다.

 

박정웅
박정웅 parkjo@mt.co.kr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