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장병원, 불법 환자유치·보험사기 온상… 올해 체납액만 4400억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감브리핑 중인 성일종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사진=뉴스1
국감브리핑 중인 성일종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사진=뉴스1

의사 명의를 빌려 운영하는 속칭 '사무장병원'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영리추구를 주목적으로 운영되면서 불법적인 환자유치, 과잉진료, 보험사기 등 의료질서 체계를 붕괴시키는 온상으로 지적받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성일종 의원(충남 서산·태안)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국정감사에서 2013년 2395억원이던 사무장병원의 체납액이 지난해 5403억원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8월까지 4420억원에 달한다며 사무장병원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환수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적발 금액이 지속적으로 급증하며 미징수된 체납액만 1조 7000억원을 넘어서 심각한 건보재정 누수가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사무장 병원은 평균 적발금액이 14억원에 달할 정도로 고액이고, 처음부터 적발 등을 대비해 무재산 상태로 사무장병원을 개설·운영하는 자의 비율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징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2009년부터 현재까지 행정소송 350건, 집행정지 신청 193건 등으로 환수결정에 대한 불복 건이 다수 발생하고 있어 신속한 징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평균 환수 기간이 2014년 556일에서 2017년 8월 현재 기준으로 848일까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현재 수사기관에서 의료법 위반사실을 확인한 경우에 전액 진료비 지급보류를 하고 있는데 수사기간이 통상 6개월에서 길게는 1년 이상 소요되어 수사기간 중에 휴․폐업, 재산은닉을 하는 경우가 많아 징수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성 의원은 “지급보류의 실효성을 담보하기 위해 수사 개시 단계에서부터 요양급여비용 지급을 보류해야 한다”며 “다만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위해 지급보류 후 사무장 병원 혐의가 입증되지 않을 경우 보류 기간 동안 이자를 가산하여 지급하는 보완책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5:32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5:32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5:32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5:32 05/24
  • 금 : 1847.80상승 5.715:32 05/24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민주당 하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5선 김진표'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