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생 59% "기부 경험 있어…평균15만8천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적은 벌이로 팍팍한 삶을 사는 아르바이트생도 기부에는 인색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반 조사는 11월 30일부터 12월 11일까지 전국 회원 130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사진=알바천국
/사진=알바천국
이에 따르면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6명 꼴인 59.2%가 올해 기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올해 기부 경험이 있는 응답자의 평균 기부 금액(연간 기부액 포함)은 15만 8726원이었다.

기부 방법으로는 “정기 성금 기부”가 42%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1회 단기 성금 기부(16.2%)”, “재능기부(11.5%)”, “기부팔찌 등 물건 구매 기부(10.6%)”, “포털 사이트 포인트 기부(4.4%)”, “물품 기증(4.3%)”, “모바일 앱을 이용한 기부(2.5%)”, “기타(8.5%)”순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기부를 하는 이유를 묻자, 가장 많은 응답자가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45.2%)”라고 말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어려운 이웃을 향한 동정심 때문에(23.1%)”, “심리적 만족을 위해서(13.2%)”, “도덕적 책임감과 의무감 때문에(12.9%)”, “기부단체의 권유가 있어서(5.5%)” 등이 있었다.

반대로 기부 경험이 없는 응답자에게 기부를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물었더니,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어서(55.6%)”라는 답변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기부단체의 신뢰성이 떨어져서(21.2%)”, “기부에 관심이 없어서(8.6%)”, “기부 방법을 잘 몰라서(5.3%)”,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어서(5.1%)”, “국가에서 해야 할 일이라 생각해서(0.6%)”, “기타(3.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은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기부단체의 투명한 기부금 운용(49.6%)”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외에도 “공동체 의식 향상(26.5%)”, “기부 방법의 다양화(16.9%)”, “세제 혜택 확대(3.1%)”, “기타(3.8%)”등의 의견을 보였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