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운영사, 간부 자녀 등 '특혜 채용' 의혹… 경찰 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RT 운영사인 SR이 간부 자녀 등을 대상으로 특혜채용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시스
SRT 운영사인 SR이 간부 자녀 등을 대상으로 특혜채용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자료사진=뉴시스

SRT 운영사인 SR의 특혜 채용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소속 수사팀에선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인 SR의 직원 채용 과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코레일 자회사인 SR이 수서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지난해 상·하반기 신입직원을 두 차례에 걸쳐 선발하면서 코레일과 SR 간부 자녀 13명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까닭이다.

국토부 역시 이 같은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15일 SR을 대상으로 감사를 진행했다. 해당 의혹은 국토교통위 소속 주승용 국민의당 의원이 SR자료를 분석하면서 처음 제기됐다.

주승용 의원실에 따르면 의혹이 제기된 선발인원 13명 가운데 코레일의 1급 간부 아들인 A씨는 지난해 하반기(7월) 채용에 응시했다. A씨가 지원한 직군 중 A씨가 포함된 조는 모두 69명으로, 이 가운데 필기시험은 등급이 높은 순으로 S등급 11명, A등급 20명, B등급 13명, C등급 17명, D등급 8명이었다.

하지만 A씨는 가장 낮은 D등급을 받고도 서류전형에서 4등, 면접에서 6등을 기록하며 합격해 특혜 채용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이다.

나아가 SR이 지난해 상반기 채용에서는 필기시험을 없애고 서류전형과 면접만 실시한 데다 상·하반기 면접위원이 전부 SR 간부로만 구성돼 특혜 채용 의혹이 짙어졌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4.51상승 18.6410:18 05/25
  • 코스닥 : 870.22상승 5.1510:18 05/25
  • 원달러 : 1264.00하락 2.210:18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0:18 05/25
  • 금 : 1865.40상승 17.610:18 05/25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