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2만2000TEU급 컨테이너 신규건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8 영업전략회의를 진행중인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사진=현대상선 제공
2018 영업전략회의를 진행중인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사진=현대상선 제공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SOx) 배출규제가 시작되는 2020년 이전에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 신규건조를 추진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유 사장은 이날 오전 개최된 2018 영업전략회의에서 “화주들의 신뢰와 수익력을 회복하고 정시성 분야에서 세계 1위에 랭크되는 등 지난 1년간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해운강국에 대한 국민적 여망에 따라 대형선 건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2020년 세계적 선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사장이 언급한 2만2000TEU급 컨테이너선은 현재까지 건조된 컨테이너 선박 중 가장 큰 규모다. 현대상선은 유상증자로 확보한 5500억원과 정부의 선박신조펀드 활용해 자금을 조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상선은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유 사장과 미주‧구주‧아주 등 해외본부 및 법인에서 근무하는 주재원 50여명 등 총 150여 명의 임직원이 참석해 각 사업별 영업 전략과 구체적인 추진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번 영업전략회의에서는 신규컨테이너선 추진 외에 인력확보 및 전문교육 실시, 블록체인 도입을 비롯한 IT분야의 혁신적 성장 등이 주요 의제로 다뤼질 예정이다. 특히 옛 한진해운 해외 자산을 확보하며 구축한 해외터미널 벨트를 기반으로 수익성을 확보할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규선박 투입 및 신규항로 개설, 영업망 확대, 운항관리 비용절감 등 시황 변동에 대한 선제적 대응 방안도 다각적으로 수립할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