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장관 “공공기관 직접고용 기간제, 연내 정규직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1일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중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 11일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중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임한별 기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속도를 내기위해 이해상충이 적은 비정규직 노동자에 대해 연내 정규직 전환심의를 마무리하라고 18일 지시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김현미 장관 주재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14개 산하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기관장 회의를 열고 “정책 추진 동력을 위해 공공기관이 직접 고용한 기간제 근로자 등은 연내 정규직 전환 심의를 마무리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주요 국정과제 추진실적 및 계획,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추진 상황 등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산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우수사례로 LH의 사례를 공유했다. LH는 9차례 노·사 협의를 거쳐 기간제 근로자 1261명을 정규직 전환키로 결정했으며 인성·직무검사, 역량평가 등 공정한 심사절차를 진행했다는 게 요지다.

아울러 김 장관은 “정규직 전환 추진과정에서 근로자들의 의견을 표명할 통로가 충분히 마련돼 있는지,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는 협의체가 어느 한 쪽에 치우치지 않았는지도 확인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정규직 전환을 위한 이해당사자 간 논의의 진전 속도가 다소 더딘 감이 있더라도 더 자주 만나고, 더 많은 의견을 경청해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날 회의에선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대한 엄중한 경고도 이어졌다. 김 장관은 “최근에 발표된 채용비리 중간 점검 결과를 보면 공공기관에서 벌어진 불공정 행위는 한두 기관만의 문제가 아니었다”며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발본색원 될 수 있도록 제도와 조직 문화 개선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공정한 채용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채용비리 신고센터’를 내년 이후에도 계속 운영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