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300여명이 현대오일뱅크에 등장한 이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이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을 통해 저소득 어린이 1000여명의 크리스카스 선물과 소원카드를 준비했다. /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임직원들이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을 통해 저소득 어린이 1000여명의 크리스카스 선물과 소원카드를 준비했다. / 사진=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1% 나눔재단은 연말을 맞아 한해동안 급여 1%나눔에 동참한 임직원들을 초대해 18일 ‘일일산타’ 모임을 열었다고 밝혔다.

서울사무소와 대산공장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임직원들이 산타로 변신해 아이들의 소원과 받고 싶은 선물이 적힌 카드에 일일이 답장하며 선물을 포장했다.

재단은 약 한달 간 전국 31개 지역아동센터 1000명의 아이들에게 직접 크리스마스 선물과 소원카드를 받아 선물을 준비했다.

이날 산타가 된 300여 명의 임직원들은 산타우체국에 모여 아이들에게 희망을 담은 답장을 쓰며 각자의 어릴 적을 회상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재단은 직접 포장한 선물을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에게 전달하고 크리스마스파티도 열어줄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2588.32하락 37.6612:04 05/19
  • 코스닥 : 860.13하락 11.4412:04 05/19
  • 원달러 : 1273.60상승 712:04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2:04 05/19
  • 금 : 1815.90하락 2.312:04 05/19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