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종현 사망에 '베르테르 효과' 우려 커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상을 떠난 샤이니 멤버 종현. /사진=SM엔터테인먼트
세상을 떠난 샤이니 멤버 종현. /사진=SM엔터테인먼트

18일 오후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본명 김종현·27) 사망 소식에 '베르테르 효과(Werther effect)'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베르테르 효과'는 유명인이나 자신이 모델로 삼고 싶은 상대가 자살할 경우 그 사람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자살을 시도하는 현상이다. 18세기 말 유럽에서 괴테의 소설인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이 출간되자 극중 주인공인 베르테르를 흉내낸 모방자살이 급증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실제로 지난 2008년 배우 고 최진실씨가 숨진 다음 날 자살자 수가 78명에 달했고 5일째 되는 날에는 90명 가까이 목숨을 끊었다. 당시 국내 하루 평균 자살자 수는 30명 안팎이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팬들 사이에서는 자살예방 핫라인(1577-0199)이나 생명의전화(1588-9191), 자살방지법 등이 공유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종현이 이날 오후 6시10분께 서울 청담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의식이 없는 채로 119구조대에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인이 친누나에게 "이제까지 힘들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게 확인됨에 따라 종현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9.70하락 38.2312:58 06/21
  • 코스닥 : 1009.11하락 6.7712:58 06/21
  • 원달러 : 1137.40상승 5.112:58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2:58 06/21
  • 금 : 70.98하락 1.3712:58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