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前 멤버 타오, 샤이니 종현 애도 "힘이 돼줘서 고마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그룹 '엑소'의 전 멤버 타오가 같은 소속사(SM엔터테인먼트)였던 그룹 ‘샤이니’ 멤버 종현의 죽음을 애도했다.


타오는 12월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국어로 종현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추모 글을 올렸다. 


글에서 타오는 “잠들 수가 없다. 그때 날씨도 참 추웠었는데, 처음 한국 갔을 때 처음 방송국 갔을 때 ‘핫 타임즈’라는 노래를 처음 들었었다. 너무 아름다운 추억이었다. 이 무대와 노래 때문에 빨리 무대에 서고 싶고, 연습도 빨리 하고 싶었다”고 회상했다.


또 타오는 종현에게 “힘이 돼줘서 고마워요. 한국에서 처음으로 만났던 선배 형이었어요”며 “지금 이 시간, 저는 그냥 기분이 말할 수 없는 기분인 것 같아”라고 괴로운 심경을 전했다.


지난 18일에 엑소 출신으로 팀을 벗어난 루한 역시 SNS 웨이보에 “믿기지 않는다. 편히 가길, 최고의 메인보컬”이라며 종현을 애도했다.


한편 종현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레지던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사진. 타오 SNS



 

  • 0%
  • 0%
  • 코스피 : 2414.03상승 5.7609:47 11/29
  • 코스닥 : 721.04상승 3.1409:47 11/29
  • 원달러 : 1338.90하락 1.309:47 11/29
  • 두바이유 : 76.68하락 4.409:47 11/29
  • 금 : 1740.30하락 13.709:47 11/29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