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상 대법관 후보자, 청문회서 자녀 위장전입 시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9일 인상청문회에 참석한 안철상 대법관 후보자/사진=뉴시스 이영환 기자
19일 인상청문회에 참석한 안철상 대법관 후보자/사진=뉴시스 이영환 기자

안철상 대법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녀문제로 3차례 위장전입한 사실을 시인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위장전입 사실을 시인하느냐'고 묻자 안 후보자는 "그렇다. 장녀 한번, 장남이 초등학교 때 두번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인근 아파트로 위장전입한 이유'에 대해 "큰애가 1988년 2월생이라 7살 때 (초등학교에) 들어갔다"며 "(처의 말이) 나이가 어리고 몸이 약해 차로 태워줘야겠다 싶어서 차 태워주기 좋은 곳을 찾다 보니 그렇게 됐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친척도 아닌 장모 지인 주소로 위장전입한 배경'에 대해서는 "제 처가 장모와 상의해서 장모 친구 집으로 옮겼다"고 부연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 시각에서 볼 때 공직자로서 갖춰야 될 것(자질)이 상당히 부족하다"며 "제 자신에 실망했고 제 불찰이 크다고 생각한다. 국민께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강영신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