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압수수색, 경찰 '인큐베이터·의무기록·의료기구' 등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대목동병원. /자료사진=뉴시스
이대목동병원. /자료사진=뉴시스

경찰이 신생아 4명이 사망한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는 오늘(19일) 오후 2시쯤부터 신생아 사망사건이 발생한 이대목동병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광수대 의료사고전담팀원 13명과 질병관리본부가 합동으로 실시했다. 경찰은 신생아 중환자실과 전산실 등을 압수수색해 인큐베이터, 약물 투입기 등 의료기구와 의무기록, 처방기록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빠르면 다음주부터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등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의료진의 과실에 따라 아기들이 숨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던 의사 6명과 간호사 5명을 참고인으로 부를 방침이다. 질병관리본부(질본)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등의 조사 결과에 따라 다른 당직 의료진이나 경영진도 소환할 수 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지난 18일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사망 환아 4명에 대한 부검을 실시했다.

국과수는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7시까지 부검을 실시한 뒤 1차 소견 발표에서 "육안 관찰 소견만으로는 사망 원인을 특정할 수 없었다"며 "사망한 신생아들은 조직현미경검사와 각종 검사결과 등을 종합해야 사인을 규명할 수 있다"고 밝혔다.

국과수는 향후 부검에서 채취한 검사물과 현장 역학조사 검체들에 대한 질병관리본부 결과를 종합해 사인을 규명할 예정이다. 또 신생아 중환자실 현장 수거 약품과 오염여부 등에 대해 감정을 실시하고 인체조직에 대한 병리학적 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최종 부검 결과는 1개월 정도 걸릴 전망이다.

한편 지난 16일 오후 9시30분쯤부터 밤 11시30분쯤 사이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남아 2명, 여아 2명 등 총 4명의 환아가 잇따라 사망했다. 숨진 신생아들은 인큐베이터 안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순차적으로 응급조치를 받다가 숨졌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26.53상승 20.6613:59 05/25
  • 코스닥 : 877.07상승 1213:59 05/25
  • 원달러 : 1263.90하락 2.313:59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3:59 05/25
  • 금 : 1865.40상승 17.613:59 05/25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주년 국회 개원, "통합과 미래 위한 정치의 길 열어야""
  • [머니S포토] 심폐소생술 훈련하는 라이프가드
  • [머니S포토] 지지읍소 김은혜 "많은 사전투표, 민주당 독주 막을 길"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